기사최종편집일 2019-08-18 19: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마돈나와 키스에 28세 연하 남자가수, 구역질 '왜?'

기사입력 2015.04.14 08:26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팝스타 마돈나(57)의 키스가 마음에 들지 않았을까? 그녀와 호흡을 맞춘 남자가수 드레이크(29)가 무대 위에서 구토를 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마돈나는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코첼라 밸리에서 열린 '뮤직앤드아츠 페스티벌' 무대에 올랐다.
 
이날 그의 무대에는 가수 드레이크가 참여했다. 두 사람은 '휴먼 네이처'를 함께 불렀고 파격 키스 퍼포먼스까지 보여줬다.
 
그런데 이 키스 퍼포먼스를 하던 중 드레이크는 갑자기 팔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그의 행동을 마돈나는 저지했고, 퍼포먼스를 끝낸 뒤 무대 조명이 자신을 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드레이크는 구역질을 하기 시작했다.
 
갑작스런 상황에도 마돈나는 당황하지 않고 노래를 이어갔고, 연출진은 드레이크에게서 조명을 황급히 치웠다.
 
드레이크의 모습은 유투브 등에 공개가 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드레이크는 평소 마돈나의 팬임을 자처해 온 인물로 그녀의 키스를 거부할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드레이크 측은 "그는 키스를 싫어한 것이 아니었다. 그런 퍼포먼스는 사전에 계획돼 있던 것"이라며 "다만 마돈나의 립스틱에서 이상한 뒷맛이 났기 때문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진 = 유튜브 캡쳐

김경민 기자 fend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