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3 09: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영화 '간신' 주지훈-김강우-임지연 캐스팅 완료…9월 크랭크인

기사입력 2014.08.26 08:06 / 기사수정 2014.08.26 08:11

영화 '간신'에 김강우, 주지훈, 임지연 등이 캐스팅 됐다. ⓒ엑스포츠뉴스DB

[엑스포츠뉴스=박지윤 기자] 영호 '간신'(감독 민규동)이 주지훈, 김강우, 임지연, 천호진, 이유영 등 주요 배역 캐스팅은 확정지었다.

영화 '간신'은 조선 연산군 시대를 배경으로, 충신인 듯 보이지만, 정사를 그르치는 주범이 되는 간신과 왕의 이야기를 다룬 사극 영화이다.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에서 민규동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주지훈이 왕 위의 간신 '숭재'역을 맡아 세련된 사극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영화 '찌라시', '결혼전야', 드라마 '골든 크로스'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정의감 넘치고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김강우가 '연산군 융'을 연기한다. 김강우는 영화 '간신'에서 당대 최고의 기행을 일삼아 신하들과 백성들 모두에게 버림받는 연산군역을 맡아 유례없는 연기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주인공인 '단희'역에는 영화 '인간중독'에서 종가흔 역을 맡아 충무로 신데렐라로 떠 오른 임지연이 캐스팅 됐다. '단희'는 전국의 미녀 1만 명을 모으라는 '융'의 명령으로 책임자로 나선 '숭재'의 눈에 띄어 궁으로 오게 되지만 모든 것이 베일에 싸인 미스테리한 인물. 배우 임지연만이 갖고 있는 신비스런 느낌과 잘 어울린다는 평가다.

한편 '숭재'의 아버지로 그와 함께 역사 속 최고의 간신을 선보일 '사홍' 역에는 명품 중년배우 천호진이 캐스팅 됐으며, 밀라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강력한 신예 이유영이 '단희'의 라이벌인 '설중매'역을 맡아 섹시하면서도 당찬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주연 못지 않은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수많은 작품들에 등장한 송영창, 장광, 정인기, 기주봉 등이 합세하여 영화 '간신'의 뒤를 든든하게 받쳐줄 예정이다.

영화 '간신'은 2014년 9월 첫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박지윤 기자 jyp9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