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0 19: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졸피뎀 논란' 에이미, 달라진 얼굴·명품백 들고 입국

기사입력 2021.01.21 10:52



[엑스포츠뉴스 인천공항, 윤다희 기자] 마약 혐의로 5년간 입국 금지를 당했던 방송인 에이미(본명 이윤지)가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08년 올리브TV ‘악녀일기 시즌3’로 인기를 얻었던 에이미는 이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활동을 해왔지만 끊임없는 구설수에 오르며 비판받았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체류가 허락됐지만, 2014년 9월에는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

'코로나19 시국 속 입국'


'강제 추방 5년 만에 입국'



'뜨거운 관심에 어리둥절'


'공항 찾은 취재진들에게 인사'


'강제 추방 후 5년 만에 입국에서 인터뷰'


'머리를 긁적이며'


'오랜만에 밟는 한국땅'


'코로나19 뚫고 국내 입국'


ydh@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