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23: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이휘재·문정원, 이제는 6년 전 마트 인증샷까지 논란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1.18 16:40 / 기사수정 2021.01.18 17:0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이휘재 문정원 부부가 이번에는 마트 인증샷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2015년 문정원이 게재한 SNS 글이 재조명됐다. 

해당 게시물은 쌍둥이 아들 중 한 명이 신발을 신은 채 마트 냉장고에 올라가 있는 사진과 함께 "리조트의 하이라이트 장 보기. 저렇게 신중한데 안 사줄 수 없잖아요. 뒤돌아서니 저러고 올라가 있는 둘째. 죄송합니다"라는 멘트가 적힌 글이다.

이와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촬영 당시 이휘재가 마트에서 생수 더미를 밟고 올라가는 아들의 모습을 바라만 보고 있는 모습도 재조명됐다. 

네티즌들은 아이의 잘못된 행동을 사진으로 담고 글을 올린 행동을 지적하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6년 전 일까지 찾아내 비난하려는 이유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휘재 문정원 부부는 지난 13일 이웃집과의 층간 소음 갈등으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15일에는 4년 전 놀이공원 방문 당시 쌍둥이 아들의 장난감 3만2000원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먹튀 의혹이 제기되며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문정원은 "그날 일에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점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스럽다. 그날 저를 기다리시느라 마음이 초조하셨을 것을 생각하면 제대로 챙기지 못한 제 자신에게 안타까운 심정이다. 지금 제 마음도 무척 괴롭고 두렵다. 지금 가장 중요한 일은 몇 년의 시간 동안 힘드셨을 그 분께 용서를 구하고 최대한 빠르게 해결하는 일인 것 같다. 앞으로 이런 부주의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은 하지 않도록 제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들 갖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하며 모든 방송과 SNS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이휘재 문정원은 지난 2010년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문정원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