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02: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레이·빅토리아·성소·주결경, "6·25=한미원조전쟁" 기념글 논란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10.25 14:58 / 기사수정 2020.10.25 15:28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중국 출신 아이돌들이 '한미원조전쟁' 기념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그룹 에프엑스 멤버 빅토리아, 엑소 레이, 우주소녀 성소, 미기, 선의, 프리스틴 출신 주결경 등 아이돌들은 지난 23일 각각 웨이보를 통해 '항미원조전쟁' 70주년 기념 글을 게재했다.

중국은 한국의 6·25 전쟁을 '항미원조전쟁'이라 부른다. 이는 '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돕는다'는 표현으로, 중국은 중국 인민지원군이 6·25 전쟁에 참전해 승리를 거둔 10월 25일을 기념일로 지정하고 있다.

우리나라와 중국이 6·25 전쟁을 바라보는 시각은 다르다. 6·25 전쟁 당시 중국의 참전으로 전쟁이 장기화되며 수십만 명이 사망하는 등 엄청난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국내에서 활동하는 중국 멤버들이 해당 게시물을 올리자 국내 팬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

팬들은 "너무 실망이다", "정말 선을 넘었다", "한국 방송에 안 나왔으면", "역사 왜곡하는 K팝 아이돌이라니", "한국 침략 전쟁을 왜 기념하는 거냐"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