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5 08: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매니저 임송 "'전참시' 하차? 악플 때문…가족 비난 참을 수 없어"

기사입력 2020.07.22 08:1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던 임송 매니저가 갑작스러운 프로그램 하차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임송 매니저는 최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와 인터뷰를 갖고, 새 소속사에서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는 근황과 ‘전참시’ 하차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전참시’ 하차 이유가 악플 때문이라고 들었다. 어느 정도로 심했느냐”는 이진호 기자의 질문에 “뚱뚱하다, 못생겼다, ’쌍수‘ 해라, 그런 말에 휘둘리는 게 너무 힘들었다. 그래도 나에 대한 비난은 참을 수 있었는데 가족까지 욕하는 악플은 참을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할머니 외모 비하부터, 엄마와 동생까지 욕하는 악성 댓글이 이어지면서 정말 견디기 힘들었다. 할머니와의 추억을 쌓고 싶어 용기를 냈었는데, 나 때문에 상처를 받게 한 것 같아, 가족을 출연시킨 부분이 후회되기도 한다.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임송은 박성광의 매니저로 ‘전참시’에 출연하면서 ‘병아리’ 매니저라는 수식어를 얻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갑작스럽게 ‘전참시’에서 하차해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임송은 “당시 큰 스트레스를 받아서 공황 장애, 우울증 등 앓기도 했다”며 “퇴사 후에 쉬면서 몸과 마음을 추슬렀고, 지금은 새 소속사에서 선배의 도움으로 즐겁게 일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박)성광 오빠를 비롯한 ‘전참시’ 제작진과 여전히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금 회사에서 키우는 신인 배우들을 성장시켜 ‘전참시’에 함께 출연하는 날이 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때까지 매니저로서 더욱 성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12월 임송TV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는 등 크리에이터로도 활약하고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주)유니콘비세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