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00: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건모 아내' 장지연, 김용호 고소→가세연 측 "사실적시·허위사실 불분명" [종합]

기사입력 2020.02.03 21:3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김건모의 아내인 장지연이 김용호 전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가세연' 측이 입장을 전했다. 

3일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장지연이 김용호 전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오늘(3일) 오전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김 전 기자를 비롯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출연진은 대구에서 진행된 한 강연회에서 장지연의 과거를 폭로했다. 이날 김 전 기자는 "그분이 예전에 배우 A씨와 사귀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며 "외국에서 A씨가 촬영 중일 때 찾아가기도 했다더라"고 주장했다.

이는 강연회에 참석한 이들에 의해 알려졌던 바. 건음기획 측은 ""해당 발언의 녹취 자료를 찾는 중이다. 결혼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은 남자 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지연의 고소 소식이 알려진 후, 가세연 측은 방송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특히 강용석은 장지연의 고소와 관련해 "이 말 때문에 명예훼손에 걸린 것보다도 이 말이 기사화 돼서 거기에 가만히 있는 게 더 명예훼손이다. 그래서 고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강용석은 "허위사실로 고소한 건지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건지가 불분명하다. 그 부분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 거짓말이라고 하면 뭐가 거짓말인 건지"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가세연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더불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B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고소한 바 있다. 이에 김건모 측은 혐의를 부인하며 B씨를 맞고소했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된 후 김건모와 B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김건모는 지난달 1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