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3 08: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일전 패' 모리야스 일본 감독 "한국의 강한 압박에 실점"

기사입력 2019.12.19 00:09


[엑스포츠뉴스 부산, 조은혜 기자] 일본이 동아시안컵 최종전에서 한국에 패하며 우승을 놓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지휘한 일본과의 최종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을 거두며 대회 사상 첫 3연패와 개최국 우승의 쾌거를 달성했다.

한국에 패하며 준우승에 그친 모리야스 감독은 경기 후 "먼저 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에 축하드리고 싶다. 우리는 이번 대회 우승을 목표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오늘 경기에서는 한국의 강력한 압박을 맞아 우리의 경기를 펼치지 못하고 실점하고 말았다. 앞으로 선수들이 부족한 점은 보완해야 할 것이다.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 쏟은 노력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일본은 한국의 긴 패스와 활발한 측면 공격에 대해 고전했다. 나상호 등의 활발한 움직임 예측하지 못했냐는 모리야스 감독은 "경기 전 미팅을 통해 한국의 공격과 수비 전술에 대해 충분히 대비했다. 전술적으로 우리가 크게 밀렸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돌아봤다. 

모리야스 감독은 "워낙에 치열한 접전이 벌어지다 보니 예상치 못한 부분이 있었고, 한국은 경기가 잘 풀린 반면에 우리는 생각대로 되지 않았다. 선수들이 국제 대회에서 경쟁하기 위해 필요한 집중력과 기술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부산,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