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6: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렌던 5타점' 워싱턴, 휴스턴 꺾고 WS 7차전 '끝장 승부로'

기사입력 2019.10.30 12:57 / 기사수정 2019.10.30 13:2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벼랑 끝에 몰렸던 워싱턴 내셔널스가 기사회생하며 월드시리즈 승부를 7차전까지 끌고 갔다.

워싱턴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7-2 승리를 거뒀다. 2승을 선점했으나 내리 3연패를 당하며 벼랑 끝에 몰렸던 워싱턴은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3승3패 동률을 만들고 7차전 승부를 이끌었다.

선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는 이날 8⅓이닝을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 나온 션 두리틀은 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앤서니 렌던이 4타수 3안타(1홈런) 5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1회초 렌던의 적시타로 워싱턴이 선취점을 냈으나 휴스턴이 1회말 곧바로 점수를 뒤집었다. 조지 스프링어가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폭투에 3루를 밟았고, 호세 알투베의 희생플라이에 동점이 됐다. 이어 알렉스 브레그먼의 솔로 홈런이 터지며 휴스턴이 리드를 가져왔다.

하지만 워싱턴은 1-2로 뒤진 5회 애덤 이튼과 후안 소토가 잇따라 담장을 넘겼고, 두 번의 솔로 홈런으로 다시 3-2로 앞섰다. 7회에는 렌던의 투런포가 나오며 5-2로 달아났다. 이어 워싱턴은 9회 2사 1·2루에서 다시 한 번 렌던의 적시 2루타로 점수를 7-2까지 벌리고 경기를 끝냈다.

두 팀의 운명은 31일 열리는 마지막 7차전에서 가려진다. 워싱턴에서는 우완 에이스 맥스 슈어저가, 휴스턴에서는 베테랑 우완 잭 그레인키를 선발투수로 내세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