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16: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스타쉽 듀스"…'PD수첩' 이해인·프듀X 연습생들이 직접 폭로한 '오디션 조작 '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0.16 01:5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아이돌학교', '프로듀스X101' 출연자들이 직접 보고, 겪고, 들은 것들을 폭로했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최근 조작 논란에 휩싸인 CJ ENM 제작 프로그램 Mnet '아이돌학교', '프로듀스X101'에 대해 다뤘다. 실제 출연자들이 인터뷰에 응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아이돌학교'는 Mnet이 '프로듀스 101' 시즌1, 시즌2 이후 만든 프로그램. 소속사가 없는 여자 연습생들을 모아 제작했으며, 해당 프로그램에서 뽑힌 9명의 연습생은 현재 프로미스 나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해인은 '아이돌학교'의 유력 데뷔 멤버로 거론된 인물이었다. 투표 1위를 기록한 적도 있을 만큼 인기를 끌었기 때문. 하지만 이해인은 마지막회에서 탈락했다. 당시에도 의문점이 있었으나 크게 드러나지 않았던 상황. 이해인의 아버지는 최근 이 프로그램에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프로듀스X101' 보면서 이번에는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는 것. 

이해인도 입을 열었다. 그는 "처음에 저는 3천 명이 있는 오디션 장에 가지 말라고 했다. '안 가도 되는구나'하고 준비를 안 하고 있었다. 촬영하기 전날 담당 작가님이 '해인 씨는 가주셔야 할 것 같다. 비교적 인지도가 있는 연습생이기 때문에'(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수의 '아이돌학교' 출연자들이 3천 명이 임한 오디션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A씨도 "제작진 측에서는 물어보면 그냥 갔다고 하라고 했다. 저는 그 자리에 있지 않았다"고 이해인과 똑같은 설명을 했다. 

촬영 환경도 열악했다. 출연자들은 "공사된지 얼마 안 되서 페인트 냄새가 가득하고 환기가 되지 않았다", "성장기니까 먹어야 하는데. 애들이 창문 깨고 탈출한 적도 있다. 합숙한다고 가둬두니까 스트레스 받아서 방충망이랑 창문을 뜯어서 탈출한 거다", "건강도 안 좋아지고 생리도 안 했다"고 전해 충격을 줬다. 

올해 방송한 '프로듀스X101'도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데뷔 유력 연습생이 탈락하는 이변이 많았고, 투표수에도 의문이 제기됐던 것. '프로듀스X101' 출연 연습생들은 초반부터 의문스러운 일들이 많았다고 폭로했다. 

C씨는 "센터 선발하는 것 자체가 연습생들이 뽑는 거였다. 근데 갑자기 바꿔서 OOO 연습생 친구가 됐다. 원래 다른 회사 친구가 센터로 뽑혀 있었다"고 말했다. D씨도 "원래 센터가 OOO였다. 본인이 돼서 오열하고 그랫는데 갑자기 촬영 도중에 국민 프로듀서가 뽑는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곡 파트 분배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B씨는 "파트 분배 같은 게 녹음실 장면으로 나오지 않나. 작곡가들 마음도 있는데 자꾸 다른 연습생을 강제로 하라고 한다"며 "안준영 PD가 와서 작곡가를 데리고 간다. 작곡가를 데리고 나가서 1시간 동안 이야기한다"고 털어놨다. 



제작진의 폭로도 이어졌다. 제작진 A씨는 "'누구 집중적으로 찍어라' 이렇게 (지시가) 내려온다"고 말했고, 제작진 B씨는 "'얘를 띄워'라고 직접적으로 이야기하지는 않는다. '얘 분량 좀 늘리자', '얘 분량 좀 줄이자'고 한다"고 전했다.

또 연습생 E씨는 "(제작진이) '쓰러진 거 절대 말 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근데 무조건 1~2명씩 쓰러진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새벽까지 연습을 해 피곤한 상태에서 제작진이 화를 내며 잠을 깨웠고, 이에 따진 연습생은 방송에 거의 나오지 못했다는 증언도 있었다. 

'프로듀스X101'은 투표수에서부터 의문이 많다. 제작진 D씨는 투표수를 담당하는 PD에 대해 "프로듀스48'인가 거기서 데려왔다고 들었다. 투표나 이런 걸 하면 혼자 방에서 한다더라"고 말했다. 또 투표수 집계한 파일을 지웠다며 "받고 지운 걸 확인한다. PD님들이 소수만 알기를 원한다. 그런 소리 듣기 싫어서, 꺼림칙해서 지웠다"고 설명했다. 

연습생들은 특정 기획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연습생 D씨는 "보자마자 '이 기획사 되겠다' 1회 보고 느꼈다. 스타쉽이다. 처음부터, 분량부터 그 회사 밀어줬다. '스타쉽 전용', '스타쉽 채널', '스타쉽 듀스'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또 A씨는 "한번 난리가 났다.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추궁해서 물어봤더니 자기 안무 선생님이 알려줬다고. 직접 들었다. 그래서 걔내들은 연습을 계속 하고 있었다. 걔네 입장에선 회사에서 되게 압박이 심했다더라. '너희가 지금 인기있는 게 우리가 다 해준 건데, 건방 떨지 말고'(라고 했다더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MBK엔터테인먼트와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유착 의혹도 제기됐다. 특히 울림엔터테인먼트에 대해 A씨는 "(한 연습생이) 연습생들한테 '난 안 될 것 알고 있었다. 우리 울림 팀장님이 '어차피 난 안 될 거라고 얘기했어'라고 하더라. 울림에서는 한 명만 데뷔시킬거라고 얘기했다고. '아 진짜로 내정된 게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PD 수첩'에 따르면 다수의 연예기획사는 이러한 유착을 예상하고 있었다. 한 소속사 관게자는 "어느 정도 세팅을 하고 들어간다는 건 일반적인 상식이다. 나도 이번에 프로그램 들어갈 때 다섯 자리는 공평하게 가지 않을까 이런 정도의 기대하고 갔다. 방송 쪽하고 친했던 매니저가 사장인 회사라든가 아니면 돈이 많은 회사가 또 그쪽하고 친한 회사라든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그런 차원에서"라고 말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