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10: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황금정원' 한지혜, 호적 되찾을 증거 찾았다 '눈물' [종합]

기사입력 2019.10.12 23:08 / 기사수정 2019.10.12 23:0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한지혜가 호적을 되찾을 증거를 찾았다.

1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 51, 52회에서는 은동주(한지혜 분)가 사비나(오지은)의 진술서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동주는 달라지겠다고 하던 사비나가 임신을 언론에 퍼트리며 이혼을 막으려고 하자 어이없어 했다. 사비나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방법이 그것뿐이라며 은동주가 필요하다는 진술서를 건넸다.

은동주는 호적을 찾기 위해 진술서를 받고 있는 중이었다. 사비나는 진술서를 주면서 진남희(차화연)에게 과거를 말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신난숙(정영주)은 이성욱(문지윤)과 함께 있는 것을 최준기(이태성)에게 들켰다. 최준기는 신난숙과 사비나를 모녀 사기꾼이라고 칭하며 분노심을 드러냈다. 신난숙은 이 일은 사비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했다.

은동주는 사비나가 준 진술서를 포함, 자신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로부터 받은 진술서를 들고 변호사를 찾아갔다. 차필승(이상우)도 사진 1장을 들고 변호사 사무실에 도착했다. 차필승은 MS 환우들이 진남희가 기부한 주식을 샀는데 당시 똑같은 장소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했다.

은동주는 차필승이 사진을 보여주자 사비나를 통해 그 사진을 봤다고 했다. 하지만 은동주 아버지 무릎에 사비나가 앉아있는 사진이었다고. 차필승은 이미 사진조작을 한 사실을 알고 원본을 찾아내겠다고 했다. 변호사는 원본만 찾으면 호적 정정뿐만 아니라 주식도 찾아올 수 있다고 했다.



진남희는 사비나가 집으로 들어와 식사 준비를 해놓은 것을 보고 음식을 내팽개치며 최준기를 포기하라고 했다. 사비나는 바닥에 무릎을 꿇었다. 진남희는 사비나가 4시간 째 무릎을 꿇고 있어도 전혀 개의치 않았다.

최준기는 무릎 꿇고 있는 사비나를 보더니 진남희에게 가서 사비나와 같이 살 것이라고 했다. 진남희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더니 2층으로 올라가는 최준기와 사비나의 뒷모습을 보면서 "이제부터 시작이야"라고 했다.

은동주는 사비나에게 원본 사진 얘기를 했다. 사비나는 원본을 신난숙이 갖고 있다며 아마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사비나는 아마 문서보관실에 있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 얘기를 신난숙이 들었다. 신난숙이 먼저 문서보관실로 가서 원본사진을 빼내 변기 속에 넣고 물을 내렸다. 은동주는 망연자실했지만 다행히 차필승이 영사실에서 원본사진을 확보했다. 차필승의 전화를 받고 달려간 은동주는 원본사진을 보고 눈물을 쏟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