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4 01: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안녕하세요' 이영자, 일 중독 남편 사연에 가족사 고백 "진짜 내 삶 살고파"

기사입력 2019.02.18 13:46 / 기사수정 2019.02.20 15:35



[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안녕하세요' 개그우먼 이영자가 사연 중단을 선언했다.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 측은 18일 이영자가 사연 중단을 선언하고 눈물을 글썽이며 호소하고 있는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소개되는 '나의 소원'은 1년 365일 연중무휴로 일만 해야 해 몸과 마음이 지칠 대로 지친 40대 아내의 사연을 담고 있다.

고민주인공을 단 하루도 못 쉬게 하는 사람은 다름 아닌 가게의 사장인 남편으로 잠시라도 자리를 비우면 전화해서 빨리 오라고 재촉하고, 몸이 안좋아 쉬려고 해도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고 했다. 참다 못해 "이렇게는 못 산다"고 하면 불같이 화를 내며 세간 살림을 부수기까지 한다고도 했다.

일주일에 딱 하루만 쉬는 것이 소원인 고민주인공은 3년동안 한번도 쉰 적이 없다고 했다. 아이들 졸업식은 물론 딸이 출산했을 때조차 가보지를 못했으며, 결혼 28년 동안 반나절 바닷가를 다녀온 것이 유일한 여행이었다고 했다.

일할 때마다 힘이 생긴다는 남편은 출연진들이 "아내는 무슨 죄냐"고 묻자, "팔자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답했다.

남편의 고집스러운 태도에 분노가 폭발한 이영자는 갑자기 "자, 아버님 끝내겠습니다"라며 사연 중단을 선언했다.

이어 잠시 생각에 잠겨 있던 이영자는 "저는 이런 얘기를 하고 싶지 않았다"며 눈시울이 붉어진 채 숨기고 싶었던 가족사를 이야기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에도 자신의 가족사를 이야기하며 눈물을 글썽인 이영자는 "진짜 내 삶을 살고 싶어요"라더니 남편을 향해 "제발 아버님은 그렇게 안 했으면 좋겠어요"라며 간절하게 변화를 호소했다.

이영자의 절절한 이야기를 듣던 효민은 눈물이 그렁그렁해졌고, 고민주인공은 쉴 새 없이 눈물을 흘렸다.

'안녕하세요'는 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