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올해의 상] '올해의 선수' 김재환 "내게는 과분한 상"

기사입력 2018.12.06 18:30



[엑스포츠뉴스 논현동, 채정연 기자] 두산 베어스 김재환이 2018 시즌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김재환은 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올 시즌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3푼4리 44홈런 133타점을 올렸다. 리그 최다 홈런을 때려냈고, 타점 부문에서도 1위에 올랐다. 두산의 4번타자로 활약하며 팀의 정규시즌 우승을 이끌었다.

김재환은 수상 후 "너무 감사드린다. 내게는 과분한 상인 것 같다. 우리 팀이 올 시즌 마지막에 아쉽게 마무리가 됐는데, 다음 시즌에는 끝까지 몸 관리 잘해서 팀이 더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게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근 3년간 기록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김재환은 "이유는 여러가지인데, 감독님과 코치님이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시고 많이 도와주신다. 가족들도 도움이 많이 된다"고 답했다. 이어 "부모님, 아내가 많이 생각난다"고 덧붙였다.

연습배팅 중 부상으로 한국시리즈를 끝까지 마치지 못했다. 김재환은 "정말 속상했다. 다시 한번 몸관리의 중요성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또한 다음 시즌 우승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논현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