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고졸 루키' 서명진 "꾸준히 제 몫 하는 선수 되고파"

기사입력 2018.11.26 17:24 / 기사수정 2018.11.26 17:24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조은혜 기자] 부산중앙고 가드 서명진이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유니폼을 입는다.

유재학 감독은 26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8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선수 지명 행사에서 고졸 서명진의 이름을 불렀다. 1라운드 전체 3순위의 높은 지명 순위였다.

지명 후 서명진은 "이렇게 높은 순위로 지명될 거라고 예상 못했는데, 어린 나이에 뽑히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 잘하는 팀, 좋은 팀에서 유재학 감독님께 배울 수 있다는 게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학 진학과 프로 사이에서 고민하던 서명진은 프로에서 조금 더 세심하게 배울 수 있겠다는 판단으로 드래프트를 신청했다. 앞서 고졸 신분으로 지명된 송교창(KCC), 양홍석(KT)의 조언도 있었다.

서명진은 "선배님들께 많이 배워 꾸준히 제 몫을 하면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면서 "양동근 선배님의 공격과 수비, 마인드까지 하나하나 다 배우고 싶고, 이대성 선배님도 롤모델로 삼아 더 열심히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잠실학생,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