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축구

[AG] '팽팽한 공방전' 베트남-아랍에미리트, 1-1로 전반종료

기사입력 2018.09.01 17:50 / 기사수정 2018.09.01 18:3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결승전 못지않은 치열한 경기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 5시(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동메달 결정전 아랍에미리트와의 경기를 치렀다.

사상 첫 아시안게임 메달을 노리는 베트남은 경기 초반부터 공격을 몰아붙였다. 수비라인을 노린 채 역습을 노렸던 한국전과는 달리 적극적으로 라인을 올리며 아랍에미리트를 압박했다. 

그러나 선제골은 아랍에미리트가 뽑아냈다. 전반 18분 수비 과정에서 베트남의 실수가 나왔고 기회를 놓치지 않은 알 하슈미가 강력한 슈팅으로 베트남의 골망을 갈랐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아랍에미리트는 계속 공격을 몰아붙였다. 베트남 선수들은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위협적인 기회를 연이어 노출했다.

선제골을 허용한 지 10분이 지난 뒤 베트남이 동점을 만들었다. 베트남 선수들은 부분전술을 활용해 아랍에미리트의 수비를 흔들었고 주장 응우엔이 가볍게 골을 밀어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동점 이후 양 팀 선수들은 치열하게 공방을 이어갔다. 베트남은 동점 골 직후 측면을 활용해 위협적인 헤더 장면을 만들었고 아랍에미리트는 선수들의 개인기량을 이용해 베트남의 수비진을 공략했다. 그러나 양 팀 모두 달아나는 골을 만들지 못했고 전반전은 1-1로 끝났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