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8 12: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기적 같은 여행"...'꽃보다 할배' 김용건의 속마음

기사입력 2018.08.17 23:24 / 기사수정 2018.08.18 00:38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꽃할배' 김용건이 밝은 모습 뒤에 감춰뒀던 진실한 속내를 털어놨다. 기적 같은 여행을 만난 순간에 대한 감동도 전했다.

17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에서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김용건, 이서진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여행 마지막 날을 맞았다. 이들이 숙소에 짐을 풀고 향한 곳은 클래식을 즐길 수 있는 공연장이었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백일섭만 숙소에 남았다.

이날 공연은 이탈리아 바로크 음악의 거장인 안토니오 비발디의 '사계'로 시작했다. 오페라 '리골레토' 중 '여자의 마음' 아리아도 이어졌다. 특히 푸치니의 곡이자 오페라 '잔니 스키키'의 아리아인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가 공연되자, 김용건은 호소력 짙은 슬픈 음색에 눈물을 훔쳤다.

김용건은 "눈물 났다. 그렇게 가까이서 접하기도 쉬운 것 아니다. 마치 나를 위한 음악회 같았다"며 "나는 상당히 오래전에 그 노래를 너무나 많이 들었기 때문에 파노라마처럼 (그때 일들이) 펼쳐지는데 그게 자꾸 연상이 되더라. 정말 눈물 나더라. 나는 지금 어디서 그 노래를 들으면 그때 생각이 난다"고 밝혔다.

할배들은 공연의 여운을 안은 채 숙소로 돌아갔다. 숙소 앞, 나영석 PD는 할배들에게 "내일은 우리 여정 마지막 날"이라며 "모두 자유 시간을 드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마지막 하루 동안은 무엇을 할지, 누구를 만날지 등을 할배들이 결정하고 움직일 수 있었다.

드디어 밝은 마지막 날 아침, 할배들은 저마다의 시간을 보냈고 마지막 일정을 수행하기 위해 모였다. 마지막 일정은 빈 국립 오페라하우스에서 발레 관람이었다. 할배들은 설레는 마음을 가득 앉고 오페라하우스를 찾았다.



공연을 모두 관람한 뒤 백일섭은 "발레 공연을 처음 봤다. 내용을 이해하려고 눈 뻘겋도록 열심히 봤다. 하여간 감동 깊게 봤다"고 밝혔다. 또 김용건은 "다비드상이라고 할까 체형이, 골격이, 근육이 멋있더라"고 감동했음을 알렸다.

여행 마지막, 제작진은 할배들에게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해보고 싶은 것"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박근형은 "30대로 돌아가고 싶다"며 "제일 자유분방했던 시절이다. 그때 만났던 사람이 백일섭, 김용건"이라고 했다. 신구는 "지금이 좋다고 생각하고 산다"고 답했다.

이순재는 "아마 지금 이런 시대에 태어났으면 영어뿐만 아니라 불어, 독어, 스페인어까지 습득할 수 있었을 거다. (과거에는) 그런 조건이 부족했다"면서 어학을 배우고 싶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김용건은 질문을 듣자마자 눈시울을 붉혔다. 김용건은 "다시 태어나고 싶다"며 "좀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간에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번도 기적이다. 하루하루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았다. 정말 행복하고 오래오래 마음속에 잘 담아두고 아껴 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는 것 같았다. 정말 행복하고 오래오래 마음속에 잘 담아두고 아껴 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