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00:24
연예

'눈물의 여왕' 김갑수, 퀸즈는 살리고…'단명의 아이콘'다운 퇴장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15 07:5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눈물의 여왕' 김갑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극에서 퇴장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홍만대(김갑수 분) 회장은 모슬희(이미숙)가 비자금을 숨긴 장소를 묻자, 이를 끝까지 밝히지 않고 정신이 온전한 틈을 타 스스로 계단에서 떨어져 죽음을 맞았다.

퀸즈 그룹 가족들이 경찰에 모슬희를 감금죄로 신고하고 홍만대를 구하려던 날, 홍만대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족들은 퀸즈타운에 도착함과 동시에 홍만대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됐다.

홍만대는 모슬희가 준 약을 먹지 않고 숨기고 있다 이를 들키게 되고, 모슬희는 "내가 당신이 좋아서 지금까지 붙어있던 것 같냐. 비자금 있는 곳을 말하라"고 협박했다. 이후 홍만대는 모슬희를 벗어나기 위해 무언가를 결심했다. 

홍만대가 살아있을 경우 모슬희가 퀸즈 그룹 지분과 자택에 대한 모든 권리를 대행하지만, 죽는다면 유언장대로 유언이 집행되기 때문. 결국 그는 휠체어를 타고 스스로 계단으로 향했다.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던 홍만대가 사망하면서, 가족들은 다시금 퀸즈타운에 다시 입성하게 됐다.



앞서 홍만대는 모슬희를 믿고 자신의 법적 보호자로 지정, 의결권부터 생명 유지 치료에 대한 권한까지 모두 넘겼다. 그러나 홍만대는 자식보다 믿었던 모슬희에게 배신을 당했고, 퀸즈가도 나락으로 향했다. 뒤늦게 정신을 차린 홍만대는 자식들을 위해 스스로 떠났다. 또 그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손녀 홍해인이 남긴 녹음기를 바라봐 이곳에 결정적인 단서를 남겼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홍만대가 가족을 위해 남긴 단서와 더불어, '단명 전문배우'로 불리는 김갑수가 이번에도 먼저 극에서 퇴장한 것도 눈길을 끌고 있다. 김갑수는 그동안 '60일, 지정생존자', '미스터 션샤인', '미세스 캅', '신데렐라 언니' 등 다수의 작품에서 단명한 바. 

급기야 그는 2022년 영화 '뜨거운 피' 제작보고회에서는 이번 작품에서도 단명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궁금하시면 극장에서 확인하시라"는 재치있는 답을 하기도 했다.

'눈물의 여왕'에서 홍만대가 의식불명에 빠진 상태였을 때도 김갑수가 '단명의 아이콘'답게 극에서 하차를 하게 될지 여부도 관심이 모였다. 이후 2주 만에 김갑수가 연기한 홍만대가 퇴장하게 되면서 누리꾼들은 "쓰러질 때부터 불안했다", "이번에도 역시나", "홍만대도 단명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tvN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