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2:15
연예

'미성년자 부적절 관계' 댄서=저스트절크 영제이…"진지한 관계" 해명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03 14:05 / 기사수정 2024.04.03 14:0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댄스 크루 저스트절크 리더 영제이가 최근 불거진 사생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제이는 최근 사생활 이슈 관련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미성년자 팀원 A씨와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A씨가 성인이 된 올해 초부터 교제를 시작했다는 설명. 그는 "나이 차이가 많은 점을 고려해 A씨의 부모님께 허락을 구하고 교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양가 결혼 이야기가 오갈 정도라면서 "절대 가벼운 만남이 아닌 진지한 관계"라 강조했다. 

두 사람은 저스트절크 리더와 팀원으로 만나 인연을 맺고,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일각에서는 영제이가 연인인 A씨에게 일방적인 휴식을 주는 등 편애한다는 불만이 나왔다. 

영제이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팀원들에게 사과했다면서 "생각이 짧았다. 리더로서 옳지 않았다. 진심으로 사죄를 구한다"고 고개 숙였다.

하지만 팀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A씨를 단원으로 강제 합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팀원들에게 영입 권한이 존재하지도 않았을뿐 아니라 공정한 오디션을 통해 저스트절크 팀원이 됐다는 것.



현재 A씨는 저스트절크에서 탈퇴한 상태다.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공식적으로 알려지기 전 개인 채널에 커플 사진을 올린 부분에 대한 책임의 뜻이라고.

그러면서 A씨와의 관계로 인해 일부 팀원들이 탈퇴했다는 의혹에 대해 "오해"라면서 "솔직히 이해가지 않는다. 여러 이유가 복합적으로 있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최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출신 인기 크루 리더가 미성년자 팀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들을 둘러싼 루머가 번져 논란이 커졌다. 

영제이는 이와 관련한 의혹을 당초 부인했으나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비난 댓글이 쇄도하기도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개인 채널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