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22:07
연예

주호민, 재판 대법원 行 예상…"악플러, 전화 잘 받아라"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27 22:22 / 기사수정 2024.02.27 22:22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주호민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근황과 재판에 관련해 입을 열었다.

27일 주호민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피고인과 검찰이 항소해서 2심이 진행될 것 같다. 2심은 1심에서 제출됐던 증거만으로 다투는 거라서 1심처럼 오래 걸리진 않는다고 하는데, 기일 잡히는 건 오래 걸린다고 하더라"라며 특수교사 A씨와 관련한 재판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대법원까지 갈 것 같냐는 질문에 "아마 갈 확률이 높지 않나 싶다. 최근 대법원 판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건강이 좋지 않다고 토로한 주호민은 "재판은 경험상 안 하는 게 제일 좋다. 준비하고 그런 게 되게 피곤하다. 아무튼 경찰서라든지 법원은 안 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이 썩 좋진 않다. 7개월 동안 전혀 운동을 안 했다. 통풍도 재발했다. 오늘도 내과 갔다 왔다"고 전했다. 

주호민은 향후 계획에 대해 "방송은 모르겠다. 만화 작업은 제안이 몇 개 있어서 그런 거 위주로 해볼까 한다"고 밝혔다.

악플러 고소 건과 관련해서는 "경찰 수사 단계"라며 "고소당한 애 중 아직도 (악플을) 다는 애가 있다. 지가 (고소) 당한 줄도 모르고, 걔는 어떡하려고 그러나"라며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아라"고 경고했다.

주호민 측은 지난해 아들의 가방에 녹음기를 숨겨 학교에 보낸 뒤 녹음된 내용 등을 기반으로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앞서 지난 1일 1심 재판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및 장애인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씨에 대해 벌금 200만 원의 선고유예 판결을 내렸다. 특수교사 A씨 측은 항소장을 제출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