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16:35
스포츠

마티외 파봉, 프랑스 선수 최초로 PGA 투어 우승…김성현 공동 50위

기사입력 2024.01.28 20:29

마티외 파봉. 연합뉴스
마티외 파봉.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마티외 파봉(프랑스)이 프랑스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파봉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사우스 코스(파72·7천765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90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파봉은 2위 니콜라이 호이고르(덴마크)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62만 달러(약 21억6천만원) 주인공이 됐다. 

올해 PGA 투어 신인인 파봉은 지난해 10월 DP 월드 투어 대회에서 한 차례 우승했으며, 지난 시즌 DP 월드 투어 상위권자 자격으로 PGA 투어 2024시즌 출전권을 따낸 선수다. 

프랑스 선수가 PGA 정규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 파봉이 처음이다. 파봉은 2타 차 선두를 달리던 17번 홀(파4)에서 1.5m 정도 짧은 파 퍼트를 놓쳐 2위 선수들에게 1타 차로 쫓겼다. 

또 18번 홀(파5)에서는 티샷이 벙커에 빠지고, 벙커에서 친 두 번째 샷은 왼쪽 깊은 러프로 향하는 등 역전패 위기에 놓였다. 

약 147야드 정도를 남기고 파봉은 질긴 러프에서 몸을 휘청이며 시도한 세 번째 샷을 홀 약 2.5m 거리로 보내 1위를 지킬 기회를 맞았다. 이 때 1타 차로 추격하던 호이고르는 약 15m 이글 퍼트를 남긴 상황이었다.

니콜라이 호이고르. 연합뉴스
니콜라이 호이고르. 연합뉴스


만일 호이고르의 이글 퍼트가 들어가면 바로 역전, 호이고르가 버디를 하고 파봉이 파에 그치면 연장전이 성사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호이고르의 이글 퍼트가 빗나갔고, 파봉의 버디 퍼트가 들어가며 파봉의 우승이 확정됐다. 

호이고르는 쌍둥이 형제 라스무스 호이고르(덴마크)와 나란히 프로 선수로 활약 중이다.

라스무스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진행 중인 DP 월드 투어 라스 알카이마 챔피언십(총상금 250만 달러)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진 2위를 달려 쌍둥이 형제가 같은 날 PGA 투어와 DP 월드투어를 동시에 제패하는 시나리오를 그려봤지만 일단 니콜라이가 준우승으로 먼저 대회를 마쳤다. 

일란성 쌍둥이인 둘은 2021년에는 DP 월드 투어에서 2주 연속 번갈아 우승하는 진기록을 세운 바 있다. 

김성현은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 공동 50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는 현지 시간 28일에 열리는 미국프로풋볼(NFL) 플레이오프 경기 TV 중계와 겹치는 것을 피하기 위해 현지 시간 토요일에 최종 라운드를 치렀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