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00:50
연예

'1960년대 거장' 김수용 감독 별세, 안성기·장미희, 장례위원장 맡는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03 15:45 / 기사수정 2023.12.03 15:45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1960년대 한국 영화를 이끈 거장 김수용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94세.

3일 영화계에 따르면 김수용 감독은 이날 오전 1시 50분께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

고인은 1958년 '공처가'로 데뷔해  '저 하늘에도 슬픔이'(1965), '갯마을'(1965)을 비롯해 '안개'(1967), '산불'(1967) 등의 작품을 잇달아 탄생시키며 1960년대 한국 영화계를 이끌었다.

특히 최고의 흥행작으로 꼽히는 '저 하늘에도 슬픔이'는 당시에도 대만 등으로 수출되며 해외에서도 인기를 누렸다.



장례식은 영화인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고인의 문하생이라고 할 수 있는 정지영 감독과 배우 안성기, 양윤호 영화인총연합회 회장, 장미희 등이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 오후 1시다.

사진=연합뉴스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