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9:25
연예

루시 최상엽 "원래 공대생…군대서 음악 해야겠다 결심" (내 귀에 띵곡)

기사입력 2023.11.17 15:11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루시 최상엽이 군대에서 음악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고백한다.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하는 ENA 첫 음악 예능 '내 귀에 띵곡'에서는 첫 회 게스트인 '띵친'으로 고영배와 루시 최상엽을 비롯해, '띵장' 은혁, 에일리, 한해, DKZ 재찬, 백구영, 오마이걸 효정, 엔플라잉 유회승, 더보이즈 상연이 출격해 자신의 '띵곡'에 얽힌 사연과 라이브 무대를 들려주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 중, 고영배는 첫 주자로 나서, "저의 '띵곡'은 군대와 관련이 있다"며 군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그는 "신병 때 악보도 없는데 피아노를 쳤다. 이후, 한 번만 들으면 (피아노를) 친다는 소문이 선임들 사이에 돌았고, 급기야 연대장님 귀까지 이야기가 들어가게 됐다"고 밝힌다. 이어 "소문을 들은 연대장님이 '노래도 잘하냐?'라고 물으셨고 그때 당시의 애창곡을 불러드렸다"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평소 고영배의 노래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온 MC 붐은 "난리가 났겠네요?"라며 급 흥분하고, 고영배 역시 "당시 그 노래 제목을 '붐붐붐'이라고 한다면, 이후 저를 '상병 붐붐붐' 이렇게 소개했어야 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낸다.

그러나 남다른 사연에도 불구하고, 고영배는 '띵곡'의 노래 길이를 결정하는 '룰렛 돌리기' 게임에 나서다가, 충격적인 결과를 받는다. 이에 '띵곡' 길이를 늘이기 위한 미션 도전에 임하는데, 보조 MC인 '띵장' 은혁은 "고영배가 아이돌 못지 않게 SNS 소통을 잘한다. 자타공인 '트민남'(트렌드에 민감한 남자)"이라고 띄워주더니 '댄스 챌린지' 미션을 선포한다. 고영배는 당황하지 않고 그간 감춰왔던 춤 실력을 보여준다고 하는데, 과연 그가 '댄스 챌린지' 미션에 성공해 '띵곡' 100% 무대를 사수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차세대 K-밴드 대표'인 루시의 최상엽도 자신의 '띵곡'이 '대학가요제'와 관련 있음을 밝히면서 무대에 도전한다. 

그는 "원래 공대생인데, 군대에서 음악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부모님을 설득해 노래를 시작했고 '대학가요제'에 처음 도전했는데 입상까지 했다"고 당시의 마음을 담은 '띵곡'을 열창한다. 특히 그가 부른 '띵곡'인 익스의 '잘 부탁드립니다'는 공식 홈페이지 및 SNS 등에 선공개돼,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으고 있다. 

한편, 고영배와 최상엽의 '띵곡' 사수 현장은 18일 오후 6시 30분 '내 귀에 띵곡'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ENA, A2Z엔터테인먼트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