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1:55
연예

'학폭 의혹 반격' 박혜수, 공방 꼬리표 떼나…오늘(10일) 복귀 시동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0.10 09:35 / 기사수정 2023.10.10 11:12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배우 박혜수가 학교폭력 의혹 후 첫 영화 개봉을 앞두고 입장을 발표한 가운데, 10일 시사회가 진행된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너와 나'(감독 조현철) 언론 시사회가 진행된다.

'너와 나'는 서로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마음속에 담은 채 꿈결 같은 하루를 보내는 고등학생 세미와 하은의 이야기로 '다음 소희' 김시은과 박혜수의 호흡으로 화제된 바 있다.

특히 박혜수는 2021년 2월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모든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상태다. 그 후 '너와 나' 촬영에 돌입, 논란 1년 8개월 만에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돼 공식석상에 등장한 바 있다.

그후 1년여의 시간이 지난 오늘(10일) 박혜수가 '너와 나'로 또 한 번 공식석상에 선다.

학폭 의혹 논란 당시 박혜수는 "지금 상황을 피하지 않고 마주하면서 최선을 다해서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히며 상황이 정리 됐을 때 자세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어 '너와 나' 시사회를 앞둔 9일 박혜수의 소속사 고스트 트듀이오는 "수사기관에서는 피고소인이 허위사실 적시하여 고소인의 사회적 평가를 침해한 점이 상당하여 명예훼손 혐의가 소명된다는 이유로 송치(기소의견 송치)하였고, 현재 추가 수사 진행 중에 있다"며 박혜수의 학폭 의혹 관련 진행 상황을 전했다.

학폭 의혹 제기자에게 명예훼손과 손해배상청구 소송으로 반격 입장을 밝힌 박혜수 측은 피고소인의 거주지 불명 문제로 소장 송달이 지체되고 있는 상황임을 덧붙였다.



영화 개봉과 함께 활동 시동을 건 배우 박혜수가 학폭 의혹 꼬리표를 지울 수 있을지, 시사회에서 상황에 대한 심경을 밝힐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필름영, 그린나래미디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