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11:21
연예

'더 글로리' 임지연 "베드씬, 필요한 장면…끝까지 미움 받길"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03.17 12:04 / 기사수정 2023.03.17 16:43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에서의 첫 악역 소감을 전했다.

임지연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꺼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지난 10일 화제가 된 파트1에 이어 파트2 전편이 공개됐다. 

임지연은 문동은(송혜교 분)에 학교폭력을 가해를 주도한 인물이자 딸을 키우는 기상캐스터 박연진을 연기했다. 그는 뻔뻔한 말투와 다양한 표정으로 악역을 완벽히 소화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날 임지연은 생에 첫 악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악역 캐스팅을 제안 받았을 때를 회상하며 "'더 글로리'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저는 사실 연진이가 아니었어도, 동은이나 혜정이, 사라, 심지어는 현남이었어도 이 작품을 했을 것"이라며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더 글로리'에 단역이라도 출연했을 거라는 임지연. 그는 사실 전부터 쭉 악역을 하고 싶었다고.

임지연은 "악역에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그런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40,50대가 되어 내공이 쌓인 배우가 된다면, 그땐 제대로 된 악역이 주어지지 않을까하는 막연한 희망이 있었다"며 "그런데 너무 큰 기회가 생각보다 젊은 나이에 왔다. 마음에 드는 악역을 만났다. 이건 무조건 내거다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제가 생각해도 연진이가 너무 밉다"며 "이 작품을 할 때 대본을 준비하며 세상 사람들이 다 미워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세상 사람들의 마음을 온전히 받기는 쉽지 않지만, 미움받는 건 쉬울 것 같았다. 작가님께 세상 사람들이 다 날 미워했으면 좋겠다고, 그럼 이 작품을 잘 해낸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임지연은 '더 글로리'에서 전재준을 연기한 박성훈과의 베드씬을 선보이는가 하면 딸을 키우는 아이 엄마로 변신했다.

그는 이에 대해 "전혀 거리낌이 없었다"며 "정말 괜찮았다. 재준이와의 배드신은 연진이에게 꼭 필요한 장면이었다. 또한 아이 엄마 역은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저도 이제 34살의 배우다"라며 쿨한 대답을 내놨다.

사진 = 넷플릭스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