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19:27
연예

송중기 "십자인대 끊어지는 사고…많이 미안했다"

기사입력 2022.11.28 11:37 / 기사수정 2022.12.14 13: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송중기가 스턴트맨 윤기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7일 첫 방송한 tvN ‘슈퍼액션’에서 송중기는 "저는 봐서 아니 정말 능력이 엄청나신 분들이 많다"라며 스턴트맨들의 활약을 언급했다.

송중기는 "무술, 카체이싱, 액션 등 나도 최대치로 노력하지만 절대 내가 채우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나인스턴트 윤기현에 대해 "태양의 후예'에서 내 대역을 한 기현이라는 친구는 빨리 움직여야 하는 동작할 때 되게 민첩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동작을 하고 카메라를 빨리 돌리는 기술을 이 친구는 안 했다. 그때 내가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사고를 당해 걸을 수 없던 상황이었다. 그런데 기현 씨가 지금 카메라 앞에서 기현 씨라고 하는 것도 기현씨가 보면 웃을 거다. 너무 친한 동생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그때 많이 미안했는데 너무 많이 내 역할을 해줬다. 기현씨가 없었으면 '태양의 후예'를 다 못 마쳤을 것"이라며 고마워했다.

윤기현은 "솔직히 다 자신 있다. 진정한 액션을 보여주기 위해 출연했다. 1등은 말할 것도 없이 나인스턴트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tvN ‘슈퍼액션’은 영화, 드라마 등에서 배우를 대신해 고난도 연기를 대신하는 현역 스턴트맨들이 펼치는 리얼 액션 서바이벌이다.

사진= tvN, 엑스포츠뉴스 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