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12:58
연예

'고은아♥' 테니스코치 송방호 소개팅 등장…"잘생겼다" 감탄(빼고파)[종합]

기사입력 2022.06.19 00: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빼고파' 고은아가 열애설 상대 테니스 코치와 소개팅 자리에서 만났다.

18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 고은아가 열애설이 났던 테니스 코치와 소개팅에 나섰다.

이날 소개팅을 앞두고 고은아는 멤버들과 함께 아침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떨리냐"는 물음에 고은아는 "나는 테니스를 치면서 (선생님을) 알지 않나. 알고 있는 사람이니까 어색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과 설렘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배윤정은 "술 마셔봤냐. 난 남자볼 때 술, 주사 꼭 본다"고 이야기했다. 고은아는 "지인한테 물어봤다. 주사 있으면 안 된다. 술을 좋아하고 잘 마시는데 주사가 아예 없다더라. 그래서 같이 있는 형, 누나들이 예뻐한다고 한다"고 말해 배윤정을 흡족하게 했다.

유정은 "난 친구가 많은 남자가 싫다. 예를 들어 '뭐해' 하면 오늘은 누구 만날 거고, 술 약속있고 그러면"이라고 질색했다. 하재숙은 "그런데 여자친구한테만 집중하는 것도 별로다"라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또 일주어터는 "난 일하는 시간이 뒤죽박죽이지 않나. 그래서 백수가 좋다"고 말해 듣던 언니들을 속상하게 했다. 김신영은 "고생하고 싶냐"며 "그 많은 선배님들이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알지 않나"라고 말했다. 박문치는 "백수 말고 같은 프리랜서 만나면 되지 않냐"고 조언했다.



이어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고은아의 소개팅 스타일링을 도왔다. 그의 체형에 어울리는 의상으로 갈아입고 나타나자 멤버들은 모두 감탄했다. 김호영은 그의 나이를 물었고, 고은아는 "저보다 한 살 어리다"고 답해 또 한 번 멤버들의 환호를 불렀다.

이후 고은아는 김호영의 팁을 살려 스타일링을 하고, 예쁘게 단장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소개팅을 앞두고 고은아는 연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윽고 나타난 테니스코치에 멤버들은 "잘생겼다", "미남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고은아는 자신의 열애설 상대인 송방호 프로의 등장에 부끄러운듯 계속해서 웃음을 터뜨렸다.

고은아는 자신을 쳐다보는 송방호 씨에 "저쪽 보면 안 되냐"고 부탁했다. 이어 눈을 맞춘 고은아는 "잠을 못 잤냐. 눈이 빨갛다"고 이야기했다. 송방호 씨는 "긴장돼 못 잤다"고 답했다. 

음식을 시킨 뒤 고은아는 "저 화장 한 게 예쁘냐. 안 한 게 예쁘냐"고 물었다. 송방호 씨는 비슷하다. 원래 예쁘니까. 원래 예쁜데 더 예뻐진 거다"라는 답변으로 고은아는 물론, 소개팅을 지켜보던 '빼고파' 멤버들의 환호케 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