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23:02
스포츠

'3호 도루' 김하성, 호수비로 삼성 출신 러프 울렸다

기사입력 2022.05.22 10:02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대신 뛰어난 수비력과 도루를 추가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 경기에 7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2회 첫 타석에서 1루 땅볼로 물러난 뒤 4회초 1사 1루에서도 2루 땅볼에 그쳤지만 1루까지 전력으로 내달려 병살타를 막았다. 이어 곧바로 2루를 훔쳐내며 시즌 3호 도루를 성공시켰다. 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6회초 1사 1·3루의 타점 찬스에서는 외야 뜬공, 8회초 마지막 타석은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근 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던 타격감이 한풀 꺾이면서 무안타로 게임을 마감했다. 시즌 타율도 0.222에서 0.214(112타수 24안타)로 하락했다.

김하성은 타격에서의 아쉬움을 수비에서 털어냈다. 경기 내내 유격수 쪽으로 향하는 까다로운 타구들을 모두 안정적으로 처리하며 최근 물오른 수비력을 마음껏 뽐냈다.

특히 팀이 2-0으로 앞선 6회말 1사 1·2루에서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다린 러프의 안타성 타구를 안정적인 포구 후 2루 송구로 연결해 더블 플레이를 만들어내면서 이닝을 종료시켰다. 

샌프란시스코 4번타자로 선발출전한 러프는 김하성의 호수비에 막히는 등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를 2-1로 꺾고 3연승을 내달렸다.

사진=AP/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