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9:13
연예

심진화♥김원효, 외제차 계약 두고 '이혼' 발언…"9년 만에 가장 크게 싸워"(1호가)[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12.07 06:52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방송인 심진화가 김원효의 상의 없이 한 행동에 크게 화가 나 이혼까지 거론했다. 다행히 김원효의 사과로 사건이 일단락됐다.

심진화-김원효 부부는 6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외제차 계약을 두고 대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효는 "예전부터 편안한 차를 사고 싶었다"고 운을 띄웠다. 그러나 심진화는 "2년 전에 차를 사지 않았나. 또 사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막아섰다.

맛있는 레스토랑으로 아내를 인도했던 김원효는 식사 후 외제차 매장에 가자고 말했다. 심진화는 "가겠다. 그러나 차를 산다고 하면 나는 여보랑 같이 안 살겠다"고 선전포고했다.

함께 외제차 매장에서 좋은 기능을 탑재한 차량들을 둘러보던 심진화는 차량의 가격이 1억 후반에서 2억원 가량 한다는 소리를 듣자마자 얼른 매장을 벗어나려했다.

김원효는 매장을 나서는 심진화에게 고백할 것이 있다며 내년에 나오는 신차 계약 소식을 조심스레 전했다.

이에 심진화는 "솔직하게 말해라. 장난이냐 진심이냐"며 "결혼생활은 전부 상의 후에 진행해야 하는 것 아니냐. 나는 그럼 여보랑 안 산다"고 말했다.

또 심진화는 "(김원효와) 살면서 가장 충격 받은 일이었다. 망치로 뒤통수 맞은 느낌"이라며 배신감을 표했다.


심진화는 계약금은 취소하면 계약금 100만원은 돌려받을 수 있다는 김원효의 말에도 "액수와 상관없이 상의하지 않고 몰래 했다는 것이 싫다는 것"이라고 화를 냈다.

김원효는 결국 계약을 취소하고 계약금 100만원을 돌려받았다. 심진화는 "제가 다 확인을 했다. 그것까지 거짓말이었으면 정말 화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효는 "고3때 엄마에게 혼난 이후로 저날 가장 많이 혼났다. 저때 혼나서 아직도 왼쪽 눈에서 눈물이 난다"며 스튜디오에서도 시무룩한 모습을 보였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JTBC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