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9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맹모삼천지교 담았다"…부모 소환 '캡틴', 10대 오디션계 'SKY캐슬' 탄생 [종합]

기사입력 2020.11.19 11:57 / 기사수정 2020.11.19 11:57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캡틴'이 10대 오디션계 'SKY캐슬' 탄생을 알렸다.

19일 Mnet '캡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Mnet 권영찬 CP, 최정남 PD, 심사위원 이승철, 제시, 소유, 셔누, MC 장예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권영찬 CP는 '캡틴' 첫방송을 앞두고 "K팝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 K팝 스타가 되기 위한 대한민국 10대들의 모습과 자식을 K팝 스타로 키우고 싶어하는 부모님들의 현재 모습을 어떻게 하면 좀 더 리얼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 싶어 기획하게 됐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이어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은데 '캡틴'만의 신선한 오디션 포맷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최정남 PD는 '캡틴'을 오디션계 'SKY캐슬'이라고 표현한 이유에 대해 "'SKY캐슬' 단어를 언급한 것은 부모와 자녀가 참여하는 치열함에 방점을 두고 싶었다. 이 안에서 도전자들의 부모와 10대의 희로애락을 같이 담아내려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승철, 제시, 소유, 셔누는 심사위원으로 나선 소감을 전했다. 먼저 제시는 "'캡틴' 심사를 보게 됐는데 많이 기대해주시고, 너무 실력이 좋은 10대 친구들이 많아서 기대를 해주셔도 될 것 같다. 정말 재미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어 이승철은 "지금쯤이면 나와야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드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많은 재능을 가진 아이들과 부모님들의 생각과 미래에 대한 결정에 고민이 많은 부모님들이 제 주위에도 많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모든 의구심을 푸실 수 있을 것이다. 재미있다. 기대해주셔도 좋다"고 설명했다.

소유는 "심사도 심사지만 어린 친구들을 보면서 재능이 뛰어난 친구들이 많다. 심사를 하는 것도 있지만 저 또한 그 친구들을 보면서 배우는 것이 많다. 부모님들과 함께 한다는 점에서 부담스러웠다. 부모님들이 더 적극적이고 열정적이다 보니 저도 생소하고 신기한 경험이었다. 기대 많이 해달라"고 말했다.

셔누 또한 "굉장히 실력있는 어린 친구들이 많이 있다. 기대하셔도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권영찬 CP는 '투표에 대한 공정성 확보 장치'에 대한 질문에 "현재 두 개의 플랫폼에서 응원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누적 집계가 돼서 파이널 미션에서 반영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부터 외부인 참관 제도를 하고 있다. 저희 회사와 무관한 외부인들이 검수하면서 프로그램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제작될 수 있도록 신경 써서 제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캡틴' 관전포인트에 대해 최정남 PD는 "정말 오랜만에 이승철 선배님이 복귀하셨는데 긴장과 재미를 볼 수 있을 것이다. 후배 심사위원과의 케미도 잘 나타난다. 또 10대들의 매력과 K팝 부모님들의 열정, 맹모삼천지교를 잘 담아냈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캡틴'은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으로, 부모들이 내 자녀의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직접 심사위원에게 물어보고 평가를 받는다는 점에서 기존 오디션들과 차별화를 뒀다. 부모와 자녀가 함께 하는 차세대 K-POP 선두주자를 향한 치열한 도전을 담는다. 19일 오후 9시 첫방송.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net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