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오지환 펄펄 날던 날, 아내는 '감격의 눈물' [해시태그#도쿄]

기사입력 2021.07.29 23:17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오지환의 맹활약에 아내 김영은씨도 감격했다. 

오지환은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2020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 7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1홈런) 1볼넷 3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6-5 승리를 이끌었다. 

승부처마다 오지환의 활약이 있었다. 4회 0-2로 끌려가던 상황서 2점포를 쏘아 올리며 팀 타선에 힘을 보탰고, 4-4 동점 상황이었던 7회말에는 역전 적시타까지 때려내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도루도 하나를 추가했고, 수비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며 공수주에서 펄펄 날았다. 

비록 한 경기지만, 오지환은 자신이 대표팀에 뽑힌 이유를 스스로 증명해냈다. 3년 전 아시안게임에서는 병역 혜택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아야 했던 오지환이었지만, 다시 뽑힌 올림픽에서 가장 중요한 첫 경기 승리를 이끄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내며 논란을 스스로 지워냈다. 

오지환의 맹활약에 아내 김영은씨도 감격했다. 김영은씨는 경기 직후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 “이대로 끝나길, 눈물이 엄청 흐르네요. 여보 파이팅”이라며 남편 오지환이 환호하는 사진을 함께 게재,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