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31 21: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예능 연락 달라"…장예원X장예인 자매, 프리 활약 예고 (옥문아들) [종합]

기사입력 2020.12.16 00: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장예원과 장예인 자매가 동반 출연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장예원과 장예인 자매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은이는 장예원에 대해 "내가 알기로 대학교 3학년 때 (아나운서가) 됐다"라며 밝혔고, 장예원은 "처음으로 S 본부 시험을 봤는데 쭉쭉 올라가더라. 한 번에 됐다"라며 자랑했다.

이에 김숙은 "경쟁률이 얼마 정도 됐냐"라며 물었고, 장예원은 "1900 대 1 정도 됐다. 여자 한 명, 남자 한 명 뽑았다. 동기가 조정식이다"라며 털어놨다.



장예원은 "압박 면접이 있다. '어린데 할 수 있겠냐. 공부하고 와야 되는 거 아니냐' 이런 질문을 하더라.  당당히 할 수 있다고 했는데 서럽더라. 면접 끝나고 울면서 나왔다. 계단에서 누가 울고 있더라. 그게 조정식 아나운서였다. 그래서 그 당시에 울어야 S 본부 합격한다는 소문이 돌았다"라며 회상했다.

또 장예인은 예고 출신으로 바이올린을 전공했다고 말했고, 장예원보다 먼저 프리랜서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장예원은 퇴사를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플랫폼이 너무 많아졌다. 한곳에서 하기에는"이라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용만은 "예능을 좋아할 거 같다"라며 추측했고, 장예원은 "맞다. 예능을 좋아한다. 아나운서는 지켜야 되는 선이 있고 이미지가 있다. 제가 정통 아나운서라고 느껴본 적이 없다"라며 설명했다.



특히 장예인은 "저는 말렸다. 제가 먼저 나와보니까 녹록지 않더라. '아무도 언니를 안 불러줄 수도 있다'라고 했다. 괜찮다고 하더라. 그럼 나오라고 했다"라며 맞장구쳤다.

더 나아가 장예원은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을 이야기하던 중 '정글의 법칙'을 추천받았고, "못 간다. S 본부라서"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장예원은 "저는 준비돼 있다. 공 찰 수 있고 노래 부를 수 있다. 연락만 달라"라며 예능 프로그램 출연 욕심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