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9 14: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롤챔스 스프링] '플라이' 송용준, "럭스로 질리언에게 지지 않는다"

기사입력 2016.03.03 19:18 / 기사수정 2016.03.03 19:45



[엑스포츠뉴스=박상진 기자] 미드 럭스와 바루스로 팀 승리를 견인한 '플라이' 송용준이 자신의 승리 비법, 그리고 '애로우' 노동현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6 롯데 꼬깔콘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2라운드 삼성 갤럭시 대 kt 롤스터 경기에서 kt 롤스터가 1세트 난전 이후 2세트 무난한 경기를 보이며 2대 0 승리를 거뒀다.

이날 1세트 MVP를 받은 '플라이' 송용준은 조은정 아나운서와의 인터뷰에서 "이길 거라고 생각했다"며 자신있는 모습을 보였다. "상대 전적은 신경을 쓰지 않았다. 미드 바루스를 선택하고 포킹 전략을 위주로 준비했다"며 경기 준비에 대해 이야기 한 송용준은 경기 중 "죽지 말고 미드가 안 보이면 안 보인다고 이야기 하고 와드를 잘 박는 데 집중한다"며 자신의 경기 비법에 대해 설명했다.

"럭스를 플레이하면 질리언에게 질 거 같지 않았다"고 이야기 한 '플라이' 송용준은 "경기 초반에 속박을 잘 맞춰 이길 수 있었다"며 1세트 초반 힘든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애로우' 노동현의 몰카를 SNS에 올리는 이유에 대해 "동네 형 같은 모습을 팬들과 공유하고 싶었다. 팀에서 제일 친한 선수가 노동현이다"고 이야기 한 후 송용준은 "1라운드에서 너무 안정적으로 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는 라인전일 이기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valle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