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2 15: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은희 작가 "김은숙과 절친...난 로맨스는 못 쓰겠더라" (미스터 라디오)

기사입력 2018.05.18 17:25 / 기사수정 2018.05.18 17:28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인턴기자] 김은희 작가가 로맨스 장르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18일 방송한 KBS 쿨FM '김승우&장항준의 미스터라디오'에 김은희 작가가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김은희 작가님은 로맨스는 못쓰겠다고 하는데, 로맨스 드라마는 잘 보나"라고 물었다. 김은희는 드라마 '도깨비'를 재미있게 봤다고 밝혔다.

이에 장항준은 "김은숙 작가랑 친한 친구다. 그래서 안보면 혼난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은희는 "저는 '도깨비'에서 투샷이 너무 좋았다"고 '도깨비'를 꼽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장항준의 폭탄고백도 이어졌다. 그는 "김은숙, 김은희 작가가 서로 친한 이유는 서로의 영역을 침범할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김은숙 씨는 경치 좋은 곳을 보면 '아 여기서 고백하고, 이런 노래가 나오면 좋겠다'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김은희 씨는 그런 곳을 보면 '아 여기서 죽이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맨스를 쓰고 싶은 생각은 없나는 김승우의 질문에, 김은희는 "제가 영화 '그해 여름'으로 데뷔를 했는데, 그때 '아, 못 쓰겠다'라고 깨달았다"고 전했다.

이어 김승우의 "사실 멜로 감성이 있어도 장항준 씨랑 같이 살다보면 감정이 발전이 안될 것 같다"라는 말에, 장항준은 "저는 이제 매일 게스트로 김남주 씨가 나오길 기원할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김승우와 장항준이 DJ로 활약하는 '미스터 라디오'는 매일 오후 4시에 시작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