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4 00: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종합] '버닝' 이창동 감독이 전한 관전 포인트 "단순한 스릴러로 즐겨주길"

기사입력 2018.05.17 19:37 / 기사수정 2018.05.17 22:3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버닝'의 이창동 감독과 주연 배우들이 칸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영화를 소개했다. 이창동 감독은 "단순한 한 편의 스릴러로 즐겨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이준동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이창동 감독은 '버닝'이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모티브로 삼고 있는 것에 대해 "원작 소설들이 갖고 있는 미스터리가 영화적으로 좀 더 다른 미스터리로 확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처음엔 쉽게 영화화할 수 없는 소설이라 생각했지만, 소설 속의 미스터리한 점이 영화적으로 우리 세상의 젊은이들의 이야기로 확장시킬 수 있겠다 싶었다"고 '버닝'을 완성하기까지의 과정을 전했다.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는 모두 이창동 감독과의 작업이 처음이다. 유아인은 이에 대해 "감독님의 굉장한 팬이었다. 촬영 내내 감독님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을 갖고 임했다"고 말했다.

또 "현장에서 권위 있으셔서가 아니다. 권위는 당연히 존재하 것이니까 말이다. '(감독님이) 이 세계의 신이다'라는 생각으로 존재하셨던 것 같다. 촬영 내내 마지막까지, 배우로서 몸에 끼었던 때가 벗겨지는 기분을 느끼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이창동 감독이 직접 발탁한, '버닝'을 통해 데뷔한 전종서는 "감독님과 같이 작업을 한 것이, 이창동 감독님이 처음이기 때문에 이것이 다른 것과 어떻게 달랐다고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웃으며 "영화 촬영을 하면서 너무나 즐거웠다. 그게 영화 속에 잘 담긴 것 같아서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어 "해미 캐릭터가 갖고 있는 외로움, 살면서 느끼는 그런 혼자만의 감정에 대해서는 저와 많이 닮아있다고 생각한다"고 캐릭터도 함께 소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각 캐릭터를 통해 이창동 감독이 영화 속에 담아내고 싶었던 메시지에 대한 질문들이 이어졌다.

이창동 감독은 '분노라는 것으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각각이 이유, 종교나 계급이나 국적에 상관없이 마음에 분노를 품고 있는 것 같다. 그 중에 특히 젊은 사람들이, 더 무언가 표현할 수 없는 마음 속의 분노를 가지고 있으면서 현실에는 무력한 그런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이어 "문제는 이 분노가 무언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생각하고 분노하게 되는데, 그 원인을 분명히 알 수 없다는 게 문제다. 요즘시대와 요즘 세계의 문제가 그런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 "과거에는 분노의 이유와 대상이 분명했던 것 같은데, 지금은 세상은 점점 좋아지고 세련돼지고 좋아지는 것 같지만 '나는 미래가 없는' 그런 시대에 놓여있다는 것이 젊은이들의 감정인 것 같다. 그래서 젊은이들에게는 이 세계 자체가 하나의 미스터리로 보이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창동 감독은 '버닝'에 대해 "많은 코드가 숨겨져 있지만, 다만 저는 그것을 설명하는 방식이 아니고 굉장히 단순하게 영화적으로 보여주고 싶었다. 관객도 단순하게 한편의 스릴러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으로 느끼고 받아들여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16일 칸국제영화제에서 공식 상영회를 갖고 전 세계에 공개됐으며, 국내에서는 17일 개봉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