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8 08: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마더' 고보결, 이혜영 친딸 아니라 이정렬 친딸이었다

기사입력 2018.03.14 22:24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마더' 고보결은 이정렬의 딸이었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 14회에서는 현진(고보결 분)이 엄마 차영신(이혜영)으로부터 자신이 친딸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날 현진은 차영신에게 "엄마 딸로, 언니들 동생으로 늘 행복했다. 그냥 이대로 쭉 살 수 있다면 좋을 거라 생각했다"라고 말한 후 갑자기 재범(이정렬)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는 차영신을 향해 "여기까지 하자. 오늘은 엄마 딸 아닌 거 알았으니까"라고 말했다.

이후 수진은 현진의 방을 찾아가 "원래는 아저씨가 아침에 널 데리고 왔다가 저녁에 데려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네가 우리 집에서 살게 됐다. 아마 아저씨가 혼자서 널 키우기는 힘들었던 것 같다. 엄마가 우리 집 애들이랑 같이 키우자고 하셨고, 유치원 갈 때쯤에는 내 동생이 된 것 같다. 우리 모두 너를 사랑했다. 누구의 딸이 아니라. 그냥 너를 사랑했다. 실망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현진은 "아니다. 난 괜찮다. 아저씨가 내 생일마다 챙겨주는 것을 너무 싫어했는데 어쩌면 알고 있었던 것 같다. 내가 아저씨한테 아주 소중한 존재라는 거. 내가 아저씨 마음을 아프게 할 수도 있다는걸. 근데 당장 아빠라고는 못할 것 같다. 아저씨한테 전해줘라. 그냥 예전이랑 똑같이 지내자고"라고 답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