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08: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BIFF 2017] 해운대 무대 열린다…장동건·문소리·김래원, 관객과의 만남

기사입력 2017.10.13 00:35 / 기사수정 2017.10.13 01:07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유진 기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개막식에 이어 영화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다양한 행사들로 열기를 돋운다. 배우 장동건과 문소리, 김래원 등 국내를 대표하는 스타들이 해운대를 찾는다.

장동건은 13일 오후 5시 10분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한국영화기자협회와 함께하는 오픈토크-더 보이는 인터뷰'(이하 오픈토크) 게스트로 나선다.

전날 열린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 안정적인 진행으로 개막식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낸 장동건은 오픈토크를 통해 영화는 물론, 연기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줄 것으로 관심을 더하고 있다.

개막식 레드카펫을 통해 우아한 자태를 뽐내며 시선을 모았던 문소리는 13일 오후 3시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열리는 오픈토크에 일본 배우 나카야마 미호와 함께 나서 '여배우, 여배우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12일 개봉한 '희생부활자'(감독 곽경택)로 스크린에 돌아온 김래원은 '희생부활자' 무대인사와 온라인 생방송을 함께 준비 중이다.

오후 4시 김래원은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배우 what수다'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또 오후 7시 30분에는 해운대로 자리를 옮겨 곽경택 감독, 김해숙과 함께 '희생부활자' 무대인사로 영화제 둘째 날의 열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부터 21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월드 프리미어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뉴커런츠 상영작 등을 합해 75개국의 298편이 상영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