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3 23: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TV보고서] 'SNL6', 욕설 연기 대가 정명옥의 귀환

기사입력 2015.02.15 00:06 / 기사수정 2015.02.15 03:38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구관이 명관이었다. 돌아온 크루 정명옥은 위대했다.

14일 방송된 tvN 'SNL 코리아' 시즌 6는 크루쇼로 꾸려졌다. 특별 게스트로 장위안과 타이거 JK가 출연했지만 기본적으로 크루들의 역량을 선보이는 시간을 가졌다.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인 것은 정명옥이었다. 출산으로 인해 잠시 'SNL'을 떠나 있었던 그녀는 돌아오자마자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정명옥은 '이거레알 소개팅 번역기', '압구정역 백야'에서는 주요 출연진으로 활약을 펼쳤다. '이거레알 소개팅 번역기'에서는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소개팅에 임하는 역할로 나섰다. 몸이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 소개팅에 나섰지만 막상 발견한 것은 그저 덩치가 큰 남자였고, 이에 친구를 향해 원망을 쏟아냈다. 정명옥은 천연덕스럽게 연기를 펼쳐 '이거레알 소개팅 번역기'를 맛깔나게 살려냈다.

'압구정역 백야'에서는 욕설을 내뱉을 수 없어 자신이 드라마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역할을 맡았다. 그는 아무리 욕설을 뱉으려 해도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아 자신이 드라마 안의 인물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었다. '오로라 공주님'의 오로라 안영미의 설명을 듣고 모두가 죽는 '임성한 월드'에서 살아남기 위해 악전고투했으나 끝내 사망하는 역할을 맡아 웃음을 자아냈다.

'여배우들', '글로벌 위켄드 와이', '성룡쇼'에서도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새로운 크루 정연주와 고원희의 기싸움이 주를 이룬 '여배우들' 막판에 등장한 정명옥은 "청순한 여성 캐릭터가 겹쳐서 'SNL'이 X됐다"고 거침없이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설된 코너 '글로벌 위켄드 와이'에서도 깜짝 등장했다. 방송인 장위안이 중국에서 '셀카'와 실물이 너무 달라서 만난 여자를 폭행한 남성으로 등장한 가운데, 그는 실제로 만난 여성의 외모가 어땠냐는 질문에 방청석에 앉아있던 정명옥을 가리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명옥은 소리를 내지는 않았지만 입모양만으로도 찰진 욕설을 전해 'SNL'만의 프로 '욕쟁이' 다운 면모를 보였다.

'성룡쇼'에서는 막판 양자경으로 등장해 특유의 욕설연기가 아닌 몸짓과 기합만으로 양자경을 흉내내 '모사'의 달인의 면모를 보였다.

새로운 크루 김준현, 고원희, 정연주, 리아의 합류 외에도 'SNL'을 오랜시간 지탱해온 원조 크루 정명옥의 귀환은 반갑다. 그녀는 첫 회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그녀가 'SNL'에 없어서는 안될 감초임을 증명했다. 찰진 욕설연기는 김수미의 그 것에 비견할 만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도 일품이었다. 새롭게 문을 연 'SNL'의 다음 편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SNL 코리아' 시즌 6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