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5 08: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참시' 제이쓴X찬열 매니저, 홍현희 표 파김치에 "엄마 생각나" 감탄

기사입력 2019.12.08 00:21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가 파김치 담그기에 도전했다.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와 박찬열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는 남편 제이쓴에게 전화해 "찬열이 어머님이 김장김치 담가주시고 쪽파를 주셨다. 파김치 한 번 담가봐야 될 거 같다"라고 전했다. 매니저 박찬열은 "어머니가 김장하고 오시면 항상 몸살에 걸리시더라"라고 말했고, 이에 홍현희는 "잘 됐다. 얼마나 힘든지 담가봐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홍현희는 남편 제이쓴, 매니저 박찬열과 함께 파김치 담그기에 도전했다. 파 손질을 하던 홍현희가 눈이 맵다고 하자 제이쓴이 고글을 갖다 줬다. 이어 제이쓴은 고글을 쓴 홍현희를 보고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 불러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홍현희 표 파김치를 맛본 박찬열 매니저와 제이쓴은 "엄마가 해준 맛이 난다"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이에 홍현희는 "옆에서 보고 배우길 잘했다"라고 뿌듯해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