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6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토록 오랜 이별' 임주환, 복합적 내면 담아낸 심층 연기 '호평'

기사입력 2018.10.13 19:19 / 기사수정 2018.10.20 21:2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18 '이토록 오랜 이별'의 배우 임주환이 복합적인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심층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이토록 오랜 이별'은 꿈도 추억도 함께 쌓아왔던 오래된 연인이 서로의 관계에 대해 되짚어보는 과정을 다룬 작품.

19일 방송된 '이토록 오랜 이별'에서 임주환은 첫 소설 흥행 이후, 5년째 새로운 글을 쓰지 못하고 괴로워하는 소설가 배상희 역을 맡았다. 

그는 자신이 소속된 출판사의 편집자이자 오랜 연인인 장희진(정이나 역)과의 관계에서도 괜한 화와 짜증을 통해 내면의 자격지심과 열등감, 혼란스러움을 드러냈다.

연이은 갈등 속에서 결국 연인과의 이별을 맞은 임주환은 넋이 나간 듯한 표정으로 홀로 누워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방을 뒤져 노트북을 찾았고 그로부터 1년 뒤, 서점 신간 코너에 그의 책이 진열돼있는 것을 통해 그가 슬럼프를 딛고 작가로서 재기함을 암시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임주환은 인간적인 고민과 회의감, 내면의 갈증, 자격지심 등 인물이 겪는 다양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받았다.

또 평범한 연인들의 사랑과 이별에 대해 꾸며지지 않은 현실적인 연기로 잘 풀어냈다는 평이다.

한편 임주환은 MBC 드라마 '이몽'의 출연을 확정짓고 촬영을 준비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