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7 18: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민영 "처음 도전한 로코 '김비서', 김미소 연기할 수 있어 행복" [화보]

기사입력 2018.09.19 10:1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로코퀸으로 자리매김한 배우 박민영이 '코스모폴리탄' 10월호를 통해 베를린에서의 감성적인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촬영을 위해 베를린으로 떠난 박민영은 베를린의 가을 햇살 아래 여성미가 물씬한 화보 비주얼을 완성했다.


드라마가 끝난 이후에도 한동안 바쁜 일정을 보냈다는 박민영. 현재는 '여유, 여유, 여유'라는 모토 아래 시간에 쫓기는 일 없이 최대한 여유를 가지려고 노력하는 동시에, 나태해지는 걸 방지하게 위해 매일 운동이나 클래스에 다닌다는 근황을 전했다.


자신에겐 '로코퀸'보다는 '로코 꿈나무'가 맞는 표현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는 그녀는 그동안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와 인연이 닿지 않았다면서 "처음 도전한 로맨틱 코미디를 통해 김미소라는 나보다 훨씬 멋지지만 비슷한 점이 많았던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그 자체만으로도 행복했다"라는 작품에의 소회를 전했다.


사람들에게 "멋지다"라는 말을 듣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박민영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베를린에서의 감성적이고 여성스러운 무드를 담은 박민영의 화보와 일과 사랑에 대한 그녀의 진솔한 이야기는 '코스모폴리탄' 10월호와 SNS 계정, 웹사이트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코스모폴리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