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8 12: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허삼영 감독 "이승민, 싸울 수 있는 기질 갖췄다" [잠실:코멘트]

기사입력 2021.04.08 22:07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연패를 벗어났다. 정규시즌 첫 승이다.

삼성은 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시즌 3차전에서 6-1로 이겼다. 팀 9안타 4볼넷 6득점에 투수는 6명이 1실점만 했다. 개막 4연패 동안 투타 호흡이 자주 어긋났는데, 정규시즌 첫 승리는 투타 조화가 불러 왔다.

선발 투수 이승민은 6이닝 1피안타 2탈삼진 2볼넷 무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이어 김윤수(⅓이닝 1실점)-최지광(⅔이닝 무실점)-임현준(⅓이닝 무실점)-이승현(⅔이닝 무실점)-심창민(1이닝 무실점)이 이어 던졌다.

타자는 박해민이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 활약했고, 강민호(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볼넷)가 지원 사격했다. 김상수는 4타수 2안타 1타점을 쳐 리드 오프로서 몫을 다했다. 이원석은 8번 타순에 배치됐는데도 기회를 살려서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경기가 끝나고 허삼영 감독은 "선발 투수 이승민에게는 부담이 매우 큰 경기였을 텐데, 차분하게 본인 공을 잘 던져서 연패를 끊어 줬다"며 "역시 마운드 위에서 싸울 수 있는 기질을 충분히 갖췄다"고 봤다. 허 감독은 올 정규시즌 개막 5선발에 이승민을 낙점했는데, 기용 이유를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허 감독은 8일 경기 전 김상수를 1번 타순에 배치하고, 박해민을 3번 타순에 넣는 등 타순 변화를 줬다. 변화는 결과로 이어졌다. 허 감독은 "오늘은 전체적으로 수비가 잘 받쳐 줬고, 공격적인 주루도 돋보였다"며 "타순 변화에 타자들이 잘 적응해 준 점도 고무적이다"라고 이야기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