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4 21: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이변은 없다' 우리은행, KB 완파하고 통합 6연패-V10 위업

기사입력 2018.03.21 20:51 / 기사수정 2018.03.21 21:51


[엑스포츠뉴스 청주, 채정연 기자] 이변은 없었다.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청주 KB스타즈를 꺾고 6년 연속 통합우승과 10번째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통합 6연패는 신한은행과 타이 기록이다.

우리은행은 21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75-57로 승리했다.

1쿼터 어천와의 자유투, 임영희의 득점으로 우리은행이 먼저 앞섰다. KB는 적극적인 리바운드과 몸싸움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골밑에서 끈질기게 버텼고 박지수의 득점으로 8-9까지 쫓았다. 그러나 박혜진의 깔끔한 자유투와 임영희의 외곽슛으로 다시 16-8, 점수 차를 벌렸다. KB스타즈의 파울을 적절히 이용해 차근히 프리드로우를 따낸 우리은행은 버저비터까지 나오며 23-8로 마쳤다.

KB스타즈는 2쿼터 강아정의 득점을 시작으로 추격에 나섰다. 뒤이어 김진영, 단타스의 득점으로 16-25로 추격했다. 차이가 좁혀지려 할 때마다 우리은행은 박혜진이 해결사로 나섰다. 어천와 역시 침착하게 자유투를 성공시켰다. KB스타즈는 심성영의 3점포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강아정의 득점, 단타스의 3점이 터지며 5점 차까지 좁혔다. 막판 우리은행의 뒷심이 빛나며 35-24로 마쳤다.

3쿼터에도 우리은행의 리드가 이어졌다. KB스타즈는 정미란의 득점으로 추격의 불씨를 당겼다. 커리가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35-44를 만들었다. 강아정의 3점까지 터지며 분위기는 KB스타즈 쪽으로 옮겨왔다. 끈질긴 수비와 리바운드로 공격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단타스와 커리의 득점으로 2점 차가 됐다. 중요한 순간 김정은의 외곽포가 터지며 우리은행이 한 숨을 돌렸다. 골밑에서 해리스가 버텼고, 임영희가 자유투로 거들었다. 우리은행이 54-47로 앞섰다.

마지막 4쿼터. 우리은행은 박혜진의 3점포로 분위기를 잡았다. 김정은이 득점을 추가하며 다시 점수 차를 벌렸다. 임영희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우리은행이 62-49로 앞섰다. KB스타즈가 커리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우리은행이 75-57로 우승을 확정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청주,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