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10: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10대들 성행위에, 유명 온천 '풍기문란'으로 폐쇄

기사입력 2015.06.08 15:10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일본의 한 유명 온천이 10대들의 풍기문란으로 폐쇄됐다.
 
4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일본 도치기 현 나스시오바라에 있는 '후도노유'에서 풍기문란 사례가 잇따라 발생해 지역자치회가 지난 1일 이 노천온천에 무기한 폐쇄조치를 내렸다.
 
후도노유는 숲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경관이 유명해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명소로, 남녀혼탕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 노천 온천은 직경 3m 크기로 한 번에 수용할 수 있는 입욕자 수는 10명 정도로 적다. 하지만 누구든 200엔(약 1780원)만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어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최근 1년 새 후도노유에서 수십 명의 남녀가 성행위를 하는 등의 음란 행위 영상이 촬영돼 명성을 실추시켰다.
 
최근에는 10대 남녀가 이곳에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돼 일본사회에 큰 충격을 줬다.
 
결국 지역자치회에서는 후도노유를 무기한 폐쇄하기에 이르렀다. 주민자치회 임원은 "안타깝지만 묵과할 수 없는 매너 위반이었다"며 "폐쇄 외에 선택이 없었다"고 말했다.
 
타시로 시게키 지역의회 의장은 "후도노유는 지역 관광 명소로 홍보돼 왔다. 하지만 이대로 놔두면 지역 이미지를 훼손할 수 있어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사진 = 영화 노천탕 오후의 정사 중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