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2 19: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지윤, "소속사대표 윤종신에 계약해지 요구" 왜?

기사입력 2015.02.08 15:04 / 기사수정 2015.02.08 19:47



[엑스포츠뉴스=조진영 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소속사 대표 윤종신에게 계약 해지 요구를 한 적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8일 방송되는 JTBC '속사정 쌀롱'에 출연한 박지윤은 "윤종신에게 문자로 소속사 계약 해지 요구를 한 적이 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박지윤은 "윤종신이 나를 어려워하는 것 같다. 친해지고 싶어서 얼마 전에 장난삼아 '굿모닝 대표님'이라고 문자를 보냈는데 '지윤아 미안하다'라고 답장이 와서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둘 사이에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냐. 윤종신이 진짜 몰래 미안한 짓 한 거 아니냐"며 추궁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신은 "회사 입장에서 박지윤은 흐트러짐 없는 연예인, 모범 연예인이다"라고 화제를 돌리려 하자, 박지윤은 "내가 문자로 계약해지를 요구한 적이 있는데 그 때부터 나를 겁내는 것 같다"고 전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지윤의 계약해지 요구에 대해 윤종신은 "처음에는 다른 회사에서 거액을 제시 받았나 싶었는데 가만히 문자를 읽다 보니 어떤 것에 화가 나 있는 것 같았다. 그래서 만나 대화로 풀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소속 연예인들이 매니지먼트에 불만이 없도록 미스틱 훈련소를 만들 예정이다. 막사 타워 지으려고 땅도 알아보는 중"이라고 말해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

'속사정 쌀롱'은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조진영 기자 speedya@xportsnews.com

[사진 = 속사정쌀롱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