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23: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편애중계' 박현호 이 악물었다 "잘 할 수 있는 모든 것 준비했다"

기사입력 2020.06.05 08:3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편애중계’ 트로트 패자부활전에서 박현호, 윤서령, 김수아, 김수빈과 두 명의 히든카드 선수들이 1대 1 데스매치를 벌인다.

신동 대전 우승자 전유진과 10대 가수왕 김산하가 재등장하는 MBC ‘편애중계’에서는 5일 탄생할 20대 트로트 가수왕과 함께 트로트 왕중왕전을 예고, 마지막 추가 출전 선수를 뽑기 위한 패자부활전 1대 1 데스매치를 시작한다.

이상훈과의 데스매치에서 밀려 20대 대전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박현호는 “몇 년 전부터 트로트라는 장르를 준비해왔다. 지난번에는 사실 군대를 전역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 기간이 짧았다보니 실력 발휘를 제대로 못 한 것 같아 아쉬웠다”며 “그만큼 이번엔 더 잘하려고 노력했다. 지난번에 아쉬웠던 부분을 보완해서 재도전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준비했다. 제 장점을 살려 최대한 노래에 집중해서 들으시는 분들에게도 그 감정을 전달드리겠다”고 심기일전한 포부를 드러냈다.

흥 가득한 ‘새벽비’로 끼를 폭발시켰던 윤서령은 “그동안 ‘편애중계’에 실력이 좋은 분들이 많이 나와서 처음엔 걱정이 되긴 했지만 한 번 더 나가는 거, 제대로 준비해서 지금껏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려야겠다 싶었다”고 의지를 다졌다. 또 “후회하지 않을 만한 무대를 만들고 오자고 생각했다. 떨어져도 슬퍼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할거야 라는 자신감과 용기를 가지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신동 대전에서 ‘오늘이 젊은 날’을 맛깔나게 선보였던 김수아는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트로트를 좋아하기 때문에 한 번 더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이 연습해서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이번엔 꼭 트로트 신동 대전 때보다 좋은 결과를 내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야무진 각오를 밝혔다.

귀여운 안무와 함께 한 ‘엄지 척’으로 광대 미소를 터뜨렸던 김수빈은 ”처음 신동 대전에 출연할 때는 겁도 나고 무섭기도 했는데, 하면서 너무 재밌었고 즐거운 추억이 됐다. 그래서 다시 출연하고 싶었다. 그리고 이번엔 꼭 우승하고 싶어서 나왔다“며 막내의 반란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의상을 엄마가 손수 리폼해주셨다. 제가 다른 언니, 오빠들보다 작으니까 일단 의상으로 먼저 시선을 사로잡으려고 한다“며 비장의 무기까지 공개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