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5 17: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더 킹' 이민호, 이정진 때문에 위기에 처한 김고은 구했다 [종합]

기사입력 2020.05.22 23:13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더 킹' 이민호가 김고은을 구했다. 

2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 11회에서는 이곤(이민호 분)이 정태을(김고은)이 위기에 처한 사실을 알았다. 

이날 정태을(김고은)은 장연지(하승리)가 구치소에서 자살했단 연락을 받았다. 정태을은 강신재(김경남)에게 "장연지를 제거해서 꼬리를 자른 거다. 가자"라고 밝혔다. 강신재가 "우리 관할 아니라서 수사 못해"라고 하자 정태을은 "송정혜(서정연)부터 찾자. 현재로선 이림(이정진)과 같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강신재는 이름이 누구냐고 물었고, 정태을은 "이 모든 것의 시작. 내 생각엔 형님을 이 세계로 데려온 사람"이라고 밝혔다. 


강신재는 자신을 미행하는 유경무(이해영)를 붙잡았다. 유경무는 칼을 들고 덤비며 "맞다. 얘 죽이면 안 된댔지"라고 말했다. 강신재는 "그 인간이 누구냐"라고 물었고, 유경무는 "있어. 그런 인간. 늘 네 옆에"라며 휴대폰을 보여주었다. 

유경무는 "지금 나 놓잖아? 그럼 이거 울린다. 나 잡으면 영원히 안 울려"라면서 어차피 자신을 못 잡을 거라고 밝혔다. 유경무는 곧 등장한 차를 타고 도주했고, 강신재는 먼저 경찰서로 와서 휴대폰 지문을 감식하라고 했다. 

그런 가운데 이곤은 이종인(전무송)이 죽고 슬픔에 빠졌고, 이림이 이종인을 살해한 걸 알고 분노했다. 이곤은 일지를 확인하다 이종인이 생전 서점을 간 사실을 알았고, 근위대를 대동한 채 역적 잔당들을 찾아갔다. 이곤은 계속 황실을 능멸하는 김기환을 참수하라고 명했다. 


이곤은 멈추는 시간을 계산하다 곧 하루가 멈춘단 사실을 알았다. 이곤은 '결국 정태을과 나의 세계는 영원히 멈추는 순간이 온다'라고 생각했다. 이곤은 유경무도 살아있단 사실을 알고 "감히 네놈이 살아있었어"라고 분개했다. 이어 이곤은 역적 잔당의 근거지인 서점을 습격했다.

하지만 유경무의 어깨에 총상이 없었다. 이곤은 '같은 얼굴을 한 자들이 같은 얼굴을 한 자의 삶을 훔치고 있다'라며 '정태을 경위. 조금만 버텨'라면서 다급하게 금군을 소집했다. 

한편 이림은 루나(김고은)를 감금한 후 정태을의 신분증을 보여주었다. 이림은 "이 아인 너야. 정확히는 다른 세상의 너. 허나 너와는 다른 삶이지. 이 아인 건강하고 사랑받으며 컸다"라며 부모의 사진도 건넸다. 이림은 "내가 너에게 새 삶을 주마. 그 삶이 갖고 싶으면 그저 끄덕이면 된다"라고 밝혔다. 


루나는 대한민국으로 건너가 정태을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정태을이 되려 했다. 곧 정태을은 정신을 잃은 채 대한제국으로 끌려갔다. 정태을은 탈출했고, 이를 안 이림은 수하들에게 "부산 본궁으로 갈 것이다. 죽여서라도 데려와라"라고 지시했다. 

쫓기던 정태을은 공중전화를 발견했다. 정태을은 "이곤, 나야. 나 찾아줘"라며 눈물을 흘렸지만, 곧 위기에 처했다. 이림의 수하들이 달려온 그때 이곤이 나타났다. 이곤은 "지켜라. 대한제국 황후 되실 분이다"라며 직접 이림의 수하들과 맞섰고, 정태을에게 달려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