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2 18: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모던패밀리' 조혜련 아들 우주, 솔직 고백 "母 재혼 당시 너무 미웠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4.04 00:44 / 기사수정 2020.04.04 01:41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모던패밀리' 개그우먼 조혜련의 아들 우주가 엄마의 재혼 당시를 회상했다.

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는 최준용-한아름 부부가 조혜련에게 인생 조언을 얻기 위해 그의 집을 찾아갔다.

이날 최준용은 아들 현우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조혜련은 재혼 당시를 떠올리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그 당시 우주는 많이 힘들어했다. '아빠가 달라진 건 자신의 선택이 아니지 않냐'라고 하더라. 너무 방황하고 힘들어해서 학교를 그만두는 게 방법이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딸 윤아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조혜련은 "윤아가 전교 1등을 하다가 갑자기 학교를 그만 뒀다. 이후 1년 넘게 집에 가만히 있었다. (윤아가) 잘 사는 줄 알았는데 갑자기 멈춰버리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 문을 탁 열고 나오더니 '엄마 나한테 사과해 줘. 나한테 잘못했다고 말해줘'라고 했다. 그렇게 대화를 시작했다"라며 "윤아가 '내 인생도 있는데 엄마 마음대로 이혼한 거, 그건 내가 택한 게 아니지 않냐. 나한테 물어봤어야 한다'라고 했다. 그 대화를 이후로 몇 번을 거친 뒤 지금은 서로 응원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우주가 등장했다. 최준용이 사춘기를 어떻게 보냈냐고 묻자 그는 "그 당시에는 엄마가 무슨 말을 해도 짜증 났다. 뭔진 모르겠는데 밥을 먹으라거나, 무엇을 시키거나 그냥 엄마가 하는 말은 다 짜증 났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사춘기였던 사실을 몰랐다. 저는 그냥 옳은 줄 알았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엄마가 가까워지려고 말을 걸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재혼한다고 했을 때 기분이 어땠냐고 묻자 그는 "그때 솔직히 엄마가 미웠다. 이혼도 되게 충격이었었는데 새 아빠가 인사를 했을 때 싫어하는 티를 팍팍 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지금은 엄마보다 새아빠와 더 가까워졌다고. 한아름이 "마음을 열고 가까워진 기간이 언제냐"라고 하자 우주는 "2년이 된 것 같다. 저한테 노력해 주셨지만 저는 마음의 상처가 있었다. 아빠라고 하기엔 조금 불편한 게 있어서 주로 아저씨라고 부르고 가끔 아빠라고 부른다"라고 답했다.

이를 듣던 조혜련은 "아빠라고 부르라고 강요한 적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다려주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라며 "어느 날 문득 우주가 '엄마 진짜 결혼 잘한 것 같다'라고 하더라. 딸도 엄마랑 아저씨 같은 사랑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렇게 인정해 주는데 몇 년이 걸렸다"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