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3 07: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황의조 선제골' 보르도, PSG에 3-4 역전패

기사입력 2020.02.24 09:24 / 기사수정 2020.02.24 09:50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황의조(지롱댕 보르도)가 파리 생제르맹(PSG)을 상대로 선제골을 넣으며 2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팀은 아쉽게 역전패했다.

보르도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9/20 프랑스 리그 1 26라운드 PSG 원정 경기에서 3-4로 졌다. 전반 18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PSG의 맹공을 막지 못했다. 9승 8무 9패(승점 35)를 기록한 보르도는 12위에 머물렀고, PSG는 (21승 2무 3패, 승점 65) 선두를 여유있게 지켰다.

황의조는 전반 18분 토마 바시치가 올린 코너킥을 헤더로 마무리했다. 지난 16일 디종과 리그 1 25라운드에서 동점골을 넣었던 황의조는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범위를 넓히면 최근 4경기에서 3골이며, 모두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PSG의 반격이 거세지자 보르도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5분 에딘손 카바니가 앙헬 디 마리아의 절묘한 크로스를 머리로 돌 놓으며 균형을 맞췄다. 전반 추가시간 2분엔 마르퀴뇨스가 디 마리아의 프리킥을 헤더로 마무리해 앞서갔다.


보르도도 전반 종료 직전인 추가시간 6분 행운 섞인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PSG 골키퍼 세르히오 리코가 문전 앞으로 온 볼을 걷어낸 다는 것이 파블로를 맞고 들었다.

후반 18분,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마르퀴뇨스가 또 한 번 머리로 역전골을 터뜨렸다. 기세가 오른 PSG는 6분 뒤 카바니의 완벽한 패스를 받은 킬리앙 음바페가 가볍게 밀어 넣으며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보르도는 후반 38분 교체 투입된 루벤 파르도가 벼락같은 중거리 골로 따라붙었지만 결과를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다.

황의조는 후반 33분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2경기 연속골을 터뜨려 득점 감각을 회복했지만, 팀이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디종전 무승부) 아쉬움을 삼켰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AP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