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10 12: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스토브리그' 남궁민, 전국환에 드림즈 매각하겠다고 했지만 '거절'

기사입력 2020.02.14 22:06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이 회장 전국환에게 드림즈를 매각하겠다고 했지만, 거절당했다.

1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최종회에서는 권경민(오정세 분)이 드림즈 야구단 해체를 발표했다. 

이날 백승수(남궁민)는 권일도(전국환) 저에게 시간을 주신다면 제가 드림즈를 매각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백승수는 "야구단에 애정이 없으신 거 잘 알겠다. 발빼지 마시고 야구단에 투자했던 최소한의 투자금은 챙겨가시죠"라고 했다.

그러자 권일도는 "여태 우리가 매각을 시도 안 했던 것도 아니고"라고 했고, 백승수는 "제가 해보겠다"라고 나섰다. 하지만 권일도는 "그리고 젊은이들의 시간보다 늙은이들의 시간이 더 귀하고 소중한 법이지. 젊은이들은 그걸 몰라"라고 말했다.

백승수가 "아무리 재송그룹이라도 수백억짜리 야구단인데, 팔아서"라고 설득하려 했지만, 권일도는 일자리가 필요하면 찾아오라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