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19 23: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박신혜·전종서 '콜', 전화 한 통으로 깨어난 살인마…압도적 강렬함

기사입력 2020.02.14 10:51 / 기사수정 2020.02.14 11:0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콜'(감독 이충현)이 극강의 강렬함을 담은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공개된 예고편은 2019년 현재에 살고 있는 서연(박신혜 분)과 1999년 과거에 살고 있는 영숙(전종서)이 전화 한 통으로 연결된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감각적으로 펼쳐지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여기에 '금기를 깨버린 전화 한 통 바꾸지 말아야 할 것을 바꿔버렸다'란 카피는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예측불허 전개를 드러내며 스토리적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20년 전 죽은 서연의 아빠를 살려주겠다는 영숙의 제안을 서연이 받아들이면서 시시각각 변화하는 두 사람의 상황과 관계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것.

또 이번 예고편에서는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영숙의 정체가 연쇄살인마였음이 드러나고, 이에 독기로 맞서는 서연과의 대결이 그려져 팽팽한 긴장감을 유발한다.

특히 "일이 잘못돼도 전화기는 끝까지 가지고 있어"라고 협박하는 영숙의 대사와 "너 내가 찾아서 죽여버릴 거야"라고 분노에 찬 서연의 대사가 두 인물 간의 대립을 극대화하며 높은 스릴감을 선사한다.

'콜'은 오는 3월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NEW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